fbpx
최근 편집 2022. 05.13, 00:00

[인터뷰 후기] 기로에 선 보수야당 바라보는 원로의 고민과 주문

By | 2018년 8월 19일 | 원로 인터뷰

처음에는 걱정도 있었다. 이원종 전 수석은 어쨌든 상당히 오래전에 대통령을 지낸 고 김영삼(YS) 의 복심이다. 20여 년 전 일선에서 퇴장한 YS 코드로 2018년을 얘기할 수 있을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90년대 코드는 이 시대에도 상당히 맥락이 닿아 있는 느낌이다.

이 전 수석은 3당합당을 보수의 진화, 보수정당의 스펙트럼을 넓힌 사건으로 규정했다.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이 합쳐서 거대 보수정당을 만들었는데, 이를 통해 보수정당을 개량하거나 혁신하는 일을 잘해놨는데, 이후 후속적인 노력이 없어서 오늘날 대 참패를 맞았다는 것이다. YS 진영이라는게 오늘날 존재하는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지하의 YS나 YS의 유일한 대변자로 통하는 이 전 수석 입장에서는 할 만한 얘기다. 이의 연장선상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 가혹했다. “왜 정치를 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 전 수석의 발언에서 앞으로 자유한국당 내에서 노선 투쟁이나 주도권 싸움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이란 느낌을 받는다. 간접적으로나마 박정희-전두환의 영향을 받은 계열과 김영삼의 영향을 받은 계열, 또는 냉전 보수냐, 해빙을 인정하되 시시비비를 따지는 보수냐의 투쟁이다. 자유한국당이 패배→ 위기→ 내부투쟁→ 리더십과 노선의 재정립에 나서야 하는 배경에는 이명박, 박근혜의 실정(失政), 지지기반의 자체 와해도 있지만 북한의 3세 김정은과 미국의 ‘돌발’ 대통령 트럼프,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하는 한반도 평화체제로의 전환이 더 크다. 이 전 수석의 답변에서는 북한과 미국의 ‘변심’에 대한 중도보수 또는 기득권계층 입장에서의 해석과 그럼에도 숨길 수 없는 당혹스러움이 묻어 나온다.

 

“북한은 전쟁할 수 없는 상황이니까 안한다고 본다. 지금의 북한이 국제무대로 나오는 것은 그만큼 내부모순이 있기 때문에 나오는 것이다.”

“미국 사람들이 그를 뽑았다는 사실만으로 미국의 품격이 떨어졌다고 생각한다. 미국은 자유와 평등, 개방성을 회복해야 한다.(중략) 트럼프를 일시적인 현상으로 끝내야 미국이라는 나라의 존재 이유가 있다고 본다.”

 

이 전 수석은 정치와 정치 지도자의 덕목에 관해 일관된 생각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은 지도자가 아닌 국민들이 만들어왔으며, 정치는 시대정신을 구현하는 것, 정치인은 공익적 가치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특히 지도자의 탄생에는 본인의 적극적 자세를 주문한다. <피렌체의 식탁>이 인터뷰에 앞서 이 전 수석과 중국 음식을 먹으며 진짜 식탁을 같이 했을 때 그는 이런 얘기를 했다. “리더라는 게 당돌해야 해, YS가 40대 기수론을 내세울 때가 40대 초반이야, 지금은 40대를 애 취급하지. 그걸 딛고 일어나려면 당돌한 면도 있어야 해.”

 

비가 막 오기 시작해 아스팔트나 풀밭에 빗방울이 떨어질 때 나는 냄새가 있다. 비릿하면서 신선한. 이 전 수석과의 인터뷰를 마치자 그런 비 냄새가 느껴졌다. 앞으로 몇 년, 적어도 다음 총선까지는 보수야당내 치열한 투쟁이 벌어지겠구나 하는 느낌이 비 냄새처럼 다가왔다.

 

김현종 편집인

최신기사 링크

[유정훈 칼럼] 여성을 돕는 남성 배우자(supportive spouse) 열전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사절단의 대표로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가 방한하며 세컨드 젠틀맨이라는 낯선 표현이 우리 언론에 자주 등장하고 있다. 엠호프는 아내의 부통령 취임으로 캘리포니아에서 바쁜 변호사 일을 접고 워싱턴의 로스쿨로 자리를 옮겼다. 비록 전세계 수많은 여성들이 겪는 경력 단절은 아니지만, 여전히 남성이 아내 직장에 따라 자신의 커리어와 거주지를 조정한다는 것은 뉴스가 되는 세상이다. 20세기 영국에는 이미 여왕이 될 공주와 결혼하며 해군 커리어를...

[윤영호가 채집한 목소리] 발트해의 ‘꽃 밀수꾼’ 할머니

5월 14일 0시를 기해 러시아는 핀란드로 가는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 전쟁의 긴장감은 발트해 곳곳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에!라!리! 북쪽에서부터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이른바 발트3국이다. 라트비아 출신으로 에스토니아에 살고 있는 디아나의 할머니는 꽃다발을 들고 국경너머 할아버지의 묘를 찾았다가 ‘꽃 밀수꾼’이 되었다. 디아나 가족의 여자 4대와 전쟁에 얽힌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에스토니아에 살며 작품활동하는 라트비아 예술가 디아나 러시아어...

[박상윤 칼럼] 미국 검찰이 한입으로 두말을 하는 걸까?

한국 검찰의 수사권 유지, 축소 문제를 두고 미국 검찰의 사례가 상반되는 두 진영에서 함께 인용되고 있다. 수사권 유지론자와 축소론자 모두 “선진국 미국은 이렇게 한다”고 제 논에 물을 대고 있다. 진실은 무엇일까? 이 또한 엄청난 논거와 입증의 과정이 필요하다. 미국 변호사이기도 한 필자는 진실공방에 앞서 반대 입장에서 설득력 강화의 물을 길어오도록 당부한다. 이를테면 검찰 수사권을 옹호하는 쪽에선 흑인의 인권을 침해한 미국 경찰이 어떤 과정을 거쳐 국민들에게서 정당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