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2. 08.09. 00:00
100세 시대

[윤영호 칼럼] 중년 도시남녀를 위한 명품 건강법

‘일십백천만’이라는 말을 들어 보셨는지? ‘9988, 234’라는 건배사가 나오면 답사로 그럴듯하게 사용할만한 축약어라 하겠다. ‘9988, 234’야 ‘99세까지 88하게 살고, 2~3일 앓다가 죽자’는 덕담으로 알려져 있다. ‘일십백천만’은 이런 뜻이라고 한다. (일) 하루에 한 가지 이상 좋은 일을 하고 (십) 하루에 열 번 이상 웃고 (백) 하루에 백 자 이상 글을 쓰고 (천) 하루에 천 자 이상 글을 읽고 (만) 하루에 만 보 이상 걷자.  ‘100세 시대’에...

더보기

[이광재 인터뷰] 더 많은 ‘백종원’을 만드는 게 대통령의 몫…각계 인재를 정치권이 그만 망가뜨려야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55세, 3선)이 12년 만에 여의도 정가로 돌아왔다. <피렌체의 식탁>은 지난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90분 동안 그를 만났다. 10년의 정치적 휴지기를 거친 이광재 의원의 내공은 몇 년 전과 크게 달랐다. 그는 30대 후반에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40대에 국회의원, 45세에 최연소 도지사(2010년 6월)가 됐으나 6개월 만에 ‘박연차 게이트’ 관련 재판에서 유죄판결을 받아 지사직을 잃었다. 그에겐 크나큰 시련의 세월이었다.이광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