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1. 03-07. 20:15
택시

타다가 불러온 ‘메기 효과’?…국제 컨퍼런스를 열자

카풀에 이어 타다까지 택시 산업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부는 뾰족한 해법을 못 내놓고 있다. 정부의 결정을 지켜보던 '파파', '차차' 등 후발 주자들까지 뛰어들면서 갈등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정부의 갈등 조정 노력에 시민들은 보이지 않는다. 현재 벌어지는 상황의 문제점과 대안을 짚어본다. [편집자] ‘메기 효과’(catfish effect)라는 것이 있다. 노르웨이 등 북유럽에서 정어리를 즐겨 먹는데, 바다에서 잡아 항구까지 가는 동안 상당수가...

더보기

택시 갈등, 이낙연 총리가 나서라

우버, 리프트 등 ‘라이드 셰어’ 서비스의 출발은 ‘결핍’ 시골 ‘100원 택시’의 진화... 어르신들도 체현한 ‘공유 경제’ 택시, 사양산업화...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 비즈니스의 기본은 ‘윈윈’... 약탈적 경쟁 논의 벗어나야 작은 성공 모델을 만들어 확산 시켜라 또 다시 택시 기사 분신 사망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카풀 도입’을 둘러싼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극렬한 저항에도 여론은 택시 업계에 별로 우호적이지 않아 보입니다. 대안을 마련해야 할 정부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