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2. 11.26. 00:00
청년 일자리

[배윤슬 칼럼] 스물 여섯에 ‘도배’로 도피, 내가 벽 앞에서 배운 것들

남들이 선망하는 명문대학을 나와서 하고 싶은 일을 했다. 하지만 누군가를 선별해야 하는 업무에 마음이 불편했다. 조직 분위기에 적응하기도 어려웠다. 다시 진로를 고민했다. 돌봄을 주로 하는 사회복지사에서 벽지를 바르는 일로 직업을 바꿨다. 2년 남짓 벽지를 바르며 '초보' 딱지를 뗐다. 28세의 '도배사'인 배윤슬 필자는 또래 대학교 졸업생들과는 다른 길을 가고 있는 청년이다. 그는 2년간 건설 현장에서 일한 경험담을 통해 젊은 세대들의 달라진 직업관과 하루빨리 바뀌어야 할...

더보기

[독자의 편지] 청년이 문제? 정치의 실패, 지식인의 무책임부터 들여다보라

<피렌체의 식탁>뉴스레터를 통해 천현우 씨의 글(한국 사회가 놓친 '이남자·이여자'의 목소리) 을 읽은 건 토요일 아침. 주말을 맞아 모처럼 부모님 집에 왔다가, 시험감독 아르바이트를 간다는 아버지한테 어릴 적처럼 “잘 다녀오세요”라고 인사한 뒤였다. 아버지는 돈 벌어서 다음 주 있을 내 생일에 고기를 사 준다고 했다. 56년생인 아버진 40년 가까운 공무원 생활 끝에 진작 은퇴하고 연금도 받고 있다. 고기 사 먹을 돈도 연금에서 나오지만, 아버지가 오래간만에 나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