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날짜로 따지면 1% 남짓 남았다. 김도훈 필자는 새 정부, 새 시대의 탄생을 앞두고 그간 3회의 칼럼을 통해 ‘거대한 활을 들어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 즉 집권초 잠깐의 틈을 살려 거대 과제 해결에 나설 것, 신흥 모범 선진국을 추구하는데 있어 K-Culture를 적극 활용할 것 등을 촉구했다. 대선 이후 한국이 선거제 전제주의(electoral autocracy)와 선거제 민주주의 (electoral democracy) 중 어느 쪽을 걸을지도 질문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