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1. 07-22. 20:37
이탈리아

[권은중 칼럼] 신문을 떠나 나이 오십에 ‘파스타’라는 바다를 발견했다

잘 다니던 언론사를 관두고 불현듯 이탈리아로 요리 유학을 떠났다. 오십대에 접어든 나이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한겨레신문 기자였던 권은중 필자는 인생 2막의 결단을 동료들보다 빨리 내렸다. 정년 퇴직이 아닌 중도 퇴직을 감행했고 '셰프'의 꿈을 이루기 위해 이탈리아에 가서 외국인을 위한 요리학교(ICIF)에 입학했다. 이후 파스타와 볼로냐의 매력에 푹 빠졌다. 그는 이런 여정을 <볼로냐, 붉은 길에서 인문학을 만나다>에 오롯이 담아냈다. 필자는 "나이 오십의 선택을...

더보기

[안상현 칼럼] G12 시대, 한국의 기초과학이 이탈리아 수준으로 발전하려면?

이탈리아는 명품 패션, 자동차, 관광, 피자, 축구의 나라다. 그런데 로마로 들어가는 국제공항의 이름이 ‘레오나르도 다빈치’다. 이탈리아는 과학의 나라이기도 한 것이다. 최초의 과학자로 일컬어지는 갈릴레오 갈릴레이는 이탈리아 사람이다. 그의 제자 격인 토리첼리는 역사상 두 번째로 우량계를 발명했다. 알다시피, 그 첫 번째는 세종대왕의 맏아들인 이향이 발명한 측우기이다. 무려 200년을 앞선 발명. 그런데 측우기는 단순하게 빗물을 통에 받았다가 그 높이를 측정한 도구지만,...

더보기

[김현성 칼럼] 남유럽 코로나19 위기, 의료시스템 개혁의 길을 묻다

#이탈리아 ‘의료 붕괴’는 시스템 문제  보건예산 따라 공공의료 質 좌우돼#금융위기 이후 지속적인 예산 감축  인력‧병상 부족, 치사율 급등 초래#EU 출범 후 ‘의료진 엑소더스’ 심각  소득 더 높은 영국, 독일, 스웨덴으로#한국도 저임금구조 바로잡는 과정   공공서비스 제값 시스템을 고민해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지난해 12월 시작된 코로나19 사태가 3개월 넘게 계속되고 있다. 이 새로운 바이러스는 순식간에 동아시아, 유럽, 중동, 미국 등지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