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3.02.01. 00:00
우크라이나 전쟁

[올해의 칼럼] <피렌체의 식탁>에 오른 2022년의 세상

2022년의 마지막 날입니다. 올 한해, 어떻게 보내셨나요? 코로나에 우크라이나 전쟁, 경제 불안, 정치 위기, 이태원 참사 등 2022년을 상징하는 열쇳말들은 대개 무겁고 우울합니다. 그래도 불안과 어려움 속에서 희망을 길어올리기 위해 올해 <피렌체의 식탁>에 오른 칼럼 8편을 골랐습니다. <피렌체의 식탁>에서만 볼 수 있는 시각과 통찰력을 갖춘 글들입니다. 아울러 칼럼의 주제들은 과거형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이기도 합니다. 2023년에도 <피렌체의...

더보기

[월간 문정인 1,2] 지구촌 ‘양다리 경제블록’의 새 체제 뜨나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전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이 <메디치 보라>에 출연해 국제적 현안에 대한 탁견을 제시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에서 출발해 미국 패권의 약화와 중견국가들의 연대, 대만 사태, 중국의 북한 영향력에 이르기까지 종횡무진 거침이 없다, 거기에 역대 한국 정부의 방위산업 흥망사는 기존 관념을 깨트리는 신선함이. 세계를 보는 눈이 밝아지는 문 이사장의 인터뷰를 정리했다. [편집자 주] ✔ 약육강식, 각자도생의 새로운 국제질서가...

더보기

[박정욱 칼럼] 푸틴의 나비효과, 사우디아라비아의 부활과 바이든의 위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월15일 사우디아라비아로 날아간다. 바이든의 상대는 사우디의 실질적 통치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2018년 튀르키예의 사우디대사관에서 발생한 언론인 암살사건의 배후로 지목되며 국제적인 ‘트러블 메이커’로 급부상한 바로 그 사람이다. 이 사건 때문에 바이든 행정부는 사우디를 ‘불량국가’라 부르며 냉랭한 관계를 지속해 왔다. 미국 내에서 “인권을 경시한다”는 비판이 만만치 않은데도 바이든이 부랴부랴 사우디를 방문하는 이유는 뭘까? 중동 정치를...

더보기

[문정인의 ‘포스트 코로나- 문명과 삶’ #3] 피할 수 있었던 우크라이나 전쟁, 우리 모두가 패자

두 번째 대담에서 문정인 교수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해묵은 역사적 갈등 배경을 설명하고, 다양한 관점에서 전쟁을 바라본다. CNN의 라이브 뉴스로 전달되던 이라크 전쟁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소식은 시민들의 SNS로 전세계에 실시간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전쟁에 대한 책임도 실시간으로 물을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문정인 교수는 전쟁을 일으킨 책임을 묻는 것도 중요하지만, 막을 수 있었던 이번 전쟁을 막지 못한 것에 개탄하며 현재의 관심은 어떻게...

더보기

[윤영호가 채집한 목소리] 어디서도 반기지 않는 벨라루스 32세 여자의 경우

2015년 노벨문학상은 벨라루스의 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에게 돌아갔다.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가 수상작이다. 한국에도 번역, 출판되었다. 알렉시예비치의 ‘목소리 소설(Novels of voices)’이 2차 세계대전 속의 여자를 다루었다면 [윤영호가 채집한 목소리]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속 여자들의 목소리를 담고자 한다. <피렌체의식탁>이 앞서 몇 개의 칼럼에서 게재한 우크라이나 전쟁 칼럼들이 국제정치학적 관점에서 이성적이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