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선(戰線)이 '델타 변이' 때문에  또 한 번 위기를 맞고 있다. 세계 각국의 '출구 전략'에도 큰 변수가 생겼다. 크게 보면 영국 모델과 싱가포르 모델로 나뉜다. 영국에선 지난 2월 4단계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후 7월 19일을 '봉쇄 해제의 날'로 선언하고 '자율 방역'에 중점을 두고 있다. 앞으론 독감 수준으로 관리하겠다는 복안이다. 방역 모범국이자 백신 접종률이 높았던 싱가포르는 최근 확진자 수가 늘어나자 방역을 다시 강화했다. 장기적으로 방역보다 치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