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3.01.30. 00:00
돈바스

[메보라 방송] 러시아-우크라이나 감정의 전쟁 어디로 흘러 가는가

일주일이면 우크라이나를 함락시킨다던 푸틴의 초반 기세와는 달리 어느덧 전쟁은 엄청난 피해와 희생을 남기고 100일을 넘겼다. <피렌체의식탁> 칼럼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당사자들의 생생한 상황을 전해 온 런던의 윤영호 필자를 메디치 보이는 라디오가 영상으로 연결하여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국제정치학적 관점에서 바라 본 분석적, 논리적인 칼럼의 홍수 속에서 윤영호 필자의 인터뷰는 당사자, 피해자, 참여자들이 개인의 관점에서  토로한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하여 꾸준히 좋은...

더보기

[윤영호가 채집한 목소리] 우리는 3분마다 눈물을 흘린다

두 번째 글에서는 폴란드에 거주하는 우크라이나 여성 다리야의 이야기를 들어 보게 되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아니었다면 친지들의 축복 속에 6월의 신부가 되었을 20대의 젊은 직장인 다리야. 섬세하고 예민한 감성을 가진 다리야의 이야기는 전쟁의 참혹함 중에서도 여성성의 말살이라는 관점에 집중하게 한다. 전쟁의 참상을 생생하게 증언하되, 인터뷰 기사에 폐허가 된 마리우폴의 이미지가 소개되는 것은 견딜 수가 없다며 사진을 하나 보내왔다. 여동생이 졸업파티에 입으려고 골라...

더보기

[윤성학 칼럼] 푸틴을 움직인 건 러시아의 패권주의 지정학

소련 붕괴후 러시아에는 구소련 시절의 강대국을 그리워하는 풍조가 나타났다. 푸틴은 석유와 가스 등 에너지+ 자원을 팔아 현금을 쥐게 되자 그러한 대중의 정서를 자신의 권력기반 강화에 활용하기 시작했다. 푸티니즘(Putinism)은 '유럽과 다른 러시아’, 사회주의 대신 ‘정교의 믿음에 충실한 러시아’, 중간규모 강국이 아닌 ‘제국으로서 러시아’를 핵심 가치로 하고 있다. 여기에 알렉산드르 두긴 같은 일군의 ‘심장지대(heartland) 지정학자’들이 공세적 이론을 제공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