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2. 06.27, 00:00
메디치 보라_세계와 경제를 읽는 창

[메보라 방송] 러시아-우크라이나 감정의 전쟁 어디로 흘러 가는가

일주일이면 우크라이나를 함락시킨다던 푸틴의 초반 기세와는 달리 어느덧 전쟁은 엄청난 피해와 희생을 남기고 100일을 넘겼다. <피렌체의식탁> 칼럼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당사자들의 생생한 상황을 전해 온 런던의 윤영호 필자를 메디치 보이는 라디오가 영상으로 연결하여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국제정치학적 관점에서 바라 본 분석적, 논리적인 칼럼의 홍수 속에서 윤영호 필자의 인터뷰는 당사자, 피해자, 참여자들이 개인의 관점에서  토로한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하여 꾸준히 좋은...

더보기

[이광수의 투자의 전복 ESG #2] 당신의 주식·임금·옷값, ESG가 올린다

메디치 보이는 라디오가 이번에는 미래에셋 수석 애널리스트 이광수 위원의 ESG 두 번째 방송분이다. 첫번째 방송에서 이광수 위원은 기존의 투자 방법으로는 더 이상의 초과수익을 기대할 수 없는 현실에서 ESG는 기업과 투자자에 이익을 가져다주는 동시에, 빠르게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이라 설명했다. 이번 시간에는 ESG 관점에서 어떻게 투자하고, 어떻게 소비해야 할 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투자의 전복이라는 대제목에 어울리게 이광수 위원은 '노조가 강한 회사에 투자 하라',...

더보기

[문정인의 ‘포스트 코로나- 문명과 삶’#6] 윤석열 당선자의 외교 안보 정책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과 함께 한 메디치 보이는 라디오 런칭 특집 방송 마지막 회. 여섯 번째 방송에서 문정인 이사장은 한미 동맹 강화와 한미일 공조에 집중하게 될 윤석열 정부의 외교 안보 행보를 예상하며, 이와 함께 동아시아의 핵도미노로 야기될 수 있는 신냉전을 경계하자는 메세지, 섬세한 외교 안보 언어의 미학에 대해 이야기한다. 진행은 민경중 외국어대 초빙교수(민소장)과 메디치미디어 김현종 대표(메대표)가 맡았다.[편집자 주] <피렌체의 식탁> X...

더보기

[문정인의 ‘포스트 코로나- 문명과 삶’#5]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프로세스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은 정치학자이기도 하지만,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명의 대통령을 수행하여 5번의 정상회담을 지켜 본 남북대화의 현장 증인이기도 하다. 최근 북한의 잇딴 도발로 인해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결과적 무용론과 한시적 유효론이 맞서는 가운데 문정인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프로세스를 돌아보며 세 번의 남북 정상회담과 두 번의 북미 정상회담처럼 굵직한 일은 잘 성사시켰다 평하고, 다만 개성공단 재가동이나 의약품 지원과 같은 작은...

더보기

[문정인의 ‘포스트 코로나- 문명과 삶’#4] 우크라이나 전쟁, 강대국 협의체 통해서 평화 만들어야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대담의 후반부에서 문정인 교수는 러시아의 잔악함에 주목하기보다 존재하는 강대국으로서의 러시아에 초점을 맞춰 평화협상을 맺는게 유익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까운 예로 1815년의 비엔나 회의 때 열강은 ‘유럽 동란’의 원인 제공자인 프랑스를 대등한 강대국으로 인정하고 협상을 맺은게 1백년의 평화로 이어졌다는 것. 반면 1차 대전 후의 베르사이유 협상은 전쟁 도발국인 독일에 가혹한 배상을 물려 결국 2차대전으로 치달은 측면이 있다는 것. 한국과 러시아의...

더보기

[문정인의 ‘포스트 코로나- 문명과 삶’ #3] 피할 수 있었던 우크라이나 전쟁, 우리 모두가 패자

두 번째 대담에서 문정인 교수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해묵은 역사적 갈등 배경을 설명하고, 다양한 관점에서 전쟁을 바라본다. CNN의 라이브 뉴스로 전달되던 이라크 전쟁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소식은 시민들의 SNS로 전세계에 실시간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전쟁에 대한 책임도 실시간으로 물을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문정인 교수는 전쟁을 일으킨 책임을 묻는 것도 중요하지만, 막을 수 있었던 이번 전쟁을 막지 못한 것에 개탄하며 현재의 관심은 어떻게...

더보기

[문정인의 ‘포스트 코로나- 문명과 삶’ #2] 미중의 ‘위험한 동거’…안보에서 디지털화폐까지!

첫 번째 대담 후반부에 해당하는 이번 칼럼에서 문정인 교수는 중국과 미국 사이의 아슬아슬한 갈등의 배경을 설명하고, 패권의 핵심은 동맹의 규모나 군사력보다도 국민이 얼마나 행복하고 정부가 얼마나 존경을 받는가, '내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진행은 CBS 베이징 특파원 출신인 민경중 외국어대 초빙교수(민소장)와 메디치미디어 김현종 대표(메대표)가 맡았다.  [편집자 주] <피렌체의 식탁> X <메디치 보라> 공동기획 포스트 코로나 시대 - 문명과 삶,...

더보기

[문정인의 ‘포스트 코로나- 문명과 삶’ #1] 미-중 패권 경쟁, 어디로 가나?

메디치미디어가 ‘메디치 보라(보이는 라디오)’를 시작했다. 시작 프로그램으로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를 초대, 세계정세와 한반도를 주제로 연속 대담을 갖고 있다. 앞으로 2-3년 정도까지의 세계정세를 한반도적 관점에서 해석하는 프로그램이다. 미중관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새 대통령과 한반도 정세 등 3가지 주제를 6회에 걸쳐 들어보게 된다. 4월 4일 메디치미디어 스튜디오에서의 첫 대담에서 문정인 교수는 1971년 키신저의 비밀 방중 이후 미중 관계가 관여, 협력과 경쟁에서 점진적으로 대립과 갈등으로 전이해 온 역사를 설명했다. 다만 현재는 전면적인 대립과 갈등이라기보다 패권 경쟁의 큰 틀은 유지되지만 분야별로 전략적 경쟁이 진행되는 중간지점 쯤으로 해석했다. 이번 칼럼은 그 첫 대담분이다. 진행은 CBS 베이징 특파원 출신인 민경중 외국어대 초빙교수(민소장)와 메디치미디어 김현종 대표(메사장)가 맡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