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1. 09-15 06:32

[AD]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 스마트공장 확대 돕는다

By | 2021년 6월 1일 | Advertorial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확산에 앞장선다.

1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올해 총 180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스마트공장은 제품 기획에서 설계, 제조, 공정,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생산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생산시스템을 최적화한 공장이다. ICT 활용 정도에 따라 기초-중간1-중간2-고도 단계로 구분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에 참여해 지난 2019년과 2020년 총 480여 개 협력사가 기초 및 중간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10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 총 180개 중소 협력사에 미래 경쟁력 확보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정보통신기술 접목한 공정 혁신으로 업체별 맞춤형 스마트공장 시스템 추진
#품질 및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납기 개선 등 성과 지표 실질적으로 개선

올해는 고도 단계의 스마트공장 구축까지 지원을 확대해 총 180개사에 50억 원을 지원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스마트공장 전문가와 함께 업체별 경영진단 후▲초중종물 검사시스템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롯트(LOT) 추적관리 시스템▲금형관리 시스템▲품질확인 시스템 등을 기초 단계의 스마트공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초중종물 검사시스템이란 작업 공정의 초물, 중물, 종물을 샘플링해 검사한 측정 결과를 전산화한 뒤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은 작업자가 야기할 수 있는 실수나 불량을 자동으로 검출해 알람이나 설비 정지 등으로 조치해주는 시스템이며  롯트(LOT)는 1회에 생산되는 특정 수의 제품 단위 또는 묶음을 표시하는 번호다.

중간 및 고도화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협력사에는▲생산 공정관리 시스템(MES,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전사 자원관리 시스템(ERP, Enterprise Resource Planning)▲공급망 관리 시스템(SCM, Supply Chain Management)▲제품 수명주기 관리 시스템(PLM,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등을 적용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년간 현대자동차그룹의 지원을 통해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 경쟁력을 검증한 결과, 지난해 참여기업 209개 사는 품질 및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납기 개선 등의 성과 지표가 평균 30%가량 개선되는 등의 효과를 얻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의 산업혁신운동에 참여해 1250개 중소기업에 250억 원을 지원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광주 지역 160개 중소기업에 32억 원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도 지원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19년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체결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에 따라 작년 미래차 관련 부품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사업 자부담분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도 자부담금을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로 3년 차에 접어든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통해 협력사의 미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현대자동차그룹은 협력사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다양한 동반성장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현대자동차]

최신기사 링크

[김동규 칼럼] 서울과 국가주의를 넘어 ‘바다로 가자’

수도권 주민이라면 평택, 수원, 분당 거쳐 경부고속도로 서울 톨게이트 앞에 다시 섰을 때의 미묘한 감정을 기억할 것이다. 약간의 안도감과 ‘다시 전투 시작!’의 긴장감이 교차하는 그 시간. 달콤 쌉쌀하다 해야 할지, 단짠단짠이라고 해야 할지? 명절 끝의 귀경길이었다면 그 느낌이 더하다. 이 칼럼의 필자는 서울이라는 공간, 중앙집권적 국가주의라는 신앙은 여전히 절대적이어야 하는가 묻는다. 자유로우면서도 평등한 체제와 삶의 방식을 위해 넓고 넓은 ‘남쪽 바다’로 갈 마음은 없는지...

[김수형 칼럼] 미국과 집권 2기 탈레반은 협력할 수 있을까

전쟁과 갈등이 끝나도 상대는 남는다. 미국은 한국(1953), 쿠바(1959), 베트남(1975), 이란(1980)에서 이를 학습했다. 어떤 때에는 봉합을 서둘러야 했고 어떤 때에는 딱쟁이가 진 뒤에도 내버려뒀다. 미국과 아프간 관계는 어떠할까? 미국의 외교 목표가 중국에 대한 전략적 다층적 포위망 구축에 있다면 향후 미-아프간 관계는 ‘적절한 수준의 대화와 협력’이 점쳐진다.  아프간 문제는 남의 일이 아니다. 한국 언론과 최초로 인터뷰한 아프간 대표부의 샤힌 대변인은...

[김택환 칼럼] 슈뢰더는 메르켈을 낳고, 메르켈은 숄츠를 낳는 기묘한 독일식 민주주의

  독일 정치는 연정이 특징이다. 메르켈 총리의 16년 집권기간은 그가 이끄는 기민당의 시간이기도 했지만 임기내내 메르켈 정부는 사민당의 참여하에 운영된 좌우합작 연합정권이었다. 9월 26일 총선을 보름여 앞둔 독일 정가는 좌파 정당 강세가 뚜렸하다. 비록 녹색당 최초의 총리 후보인 1980년생 베어복이 자충수로 지지율을 일부 깎아먹었지만 좌파인 사민당과 녹색당의 지지율 합계 41%는 다당제인 독일에서 이례적으로 높은 지지율이다. 독일은 과연 좌우합작에서 좌-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