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2. 09.23. 00:00

[AD]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 스마트공장 확대 돕는다

By | 2021년 6월 1일 | Advertorial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확산에 앞장선다.

1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올해 총 180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스마트공장은 제품 기획에서 설계, 제조, 공정,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생산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생산시스템을 최적화한 공장이다. ICT 활용 정도에 따라 기초-중간1-중간2-고도 단계로 구분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에 참여해 지난 2019년과 2020년 총 480여 개 협력사가 기초 및 중간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10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 총 180개 중소 협력사에 미래 경쟁력 확보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정보통신기술 접목한 공정 혁신으로 업체별 맞춤형 스마트공장 시스템 추진
#품질 및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납기 개선 등 성과 지표 실질적으로 개선

올해는 고도 단계의 스마트공장 구축까지 지원을 확대해 총 180개사에 50억 원을 지원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스마트공장 전문가와 함께 업체별 경영진단 후▲초중종물 검사시스템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롯트(LOT) 추적관리 시스템▲금형관리 시스템▲품질확인 시스템 등을 기초 단계의 스마트공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초중종물 검사시스템이란 작업 공정의 초물, 중물, 종물을 샘플링해 검사한 측정 결과를 전산화한 뒤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은 작업자가 야기할 수 있는 실수나 불량을 자동으로 검출해 알람이나 설비 정지 등으로 조치해주는 시스템이며  롯트(LOT)는 1회에 생산되는 특정 수의 제품 단위 또는 묶음을 표시하는 번호다.

중간 및 고도화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협력사에는▲생산 공정관리 시스템(MES,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전사 자원관리 시스템(ERP, Enterprise Resource Planning)▲공급망 관리 시스템(SCM, Supply Chain Management)▲제품 수명주기 관리 시스템(PLM,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등을 적용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년간 현대자동차그룹의 지원을 통해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 경쟁력을 검증한 결과, 지난해 참여기업 209개 사는 품질 및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납기 개선 등의 성과 지표가 평균 30%가량 개선되는 등의 효과를 얻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의 산업혁신운동에 참여해 1250개 중소기업에 250억 원을 지원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광주 지역 160개 중소기업에 32억 원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도 지원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19년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체결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에 따라 작년 미래차 관련 부품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사업 자부담분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도 자부담금을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로 3년 차에 접어든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통해 협력사의 미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현대자동차그룹은 협력사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다양한 동반성장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현대자동차]

최신기사 링크

[이상민 칼럼] ‘저출산’이 아니라 ‘저출생’에 예산을 쓰자

올해 합계출산율이 사상 처음으로 0.7명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20년 세계 최초로 0.8명대의 합계출산율을 기록한 지 불과 2년 만에 다시 불명예스러운 ‘신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커졌다. 인구를 유지하는 수준인 2.1명에 한참 못미친다. 자연스레 올해 50조 원이 넘는다는 ‘저출산 예산’이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그렇지만 이런 눈총에 대해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몇 가지 오해가 빚어낸 결과”라고 지적한다.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이관후의 ‘한 걸음 밖’] 임미애 “선거제도 바꿔야 지방도, 정치도 산다”

여의도 바깥에서 민주당 얘기를 듣는 이관후 수석 칼럼니스트의 인터뷰입니다. 임미애 경북도당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임 위원장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경북도지사 후보로 출마해, 누구나 예상한대로 패배했습니다. 그런데도 ‘전국적인’ 유명세를 얻었습니다. 서울 출신의 ‘586’ 세대인 그는 서울과 담을 쌓고 경북 의성에서 농사꾼으로 살아가다 군의원, 도의원을 거쳐 도지사 후보로까지 ‘성장’했습니다. 보수 성향이 강한 경북지역에서 민주당 정치를 한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요? 그가...

[메보라 대담] 임동원, 90 평생의 길 ‘다시 평화’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3대를 이은 북한의 통치자들을 모두를 직접 상대해 본 유일한 통일정책의 책임자. 햇볕 정책의 설계자. 53년에 육군사관학교에 들어가 소장으로 예편하고, 외교안보연구원장을 맡았고, 2번이나 통일부장관을 지내고, 국정원장까지 역임한 사람. 동서독 통일의 전략가에 빗대어 '한국의 에곤 바르'로도 불리지만 '피스 메이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하는 한국 분단사의 산증인. 그리고 본인이 이산가족으로 동생들을 북에 둔 사람. 임동원 전 장관이 자서전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