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최근 편집 2021. 06-20. 18:38

[AD]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 스마트공장 확대 돕는다

by | 2021년 6월 1일 | Advertorial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확산에 앞장선다.

1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올해 총 180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스마트공장은 제품 기획에서 설계, 제조, 공정,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생산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생산시스템을 최적화한 공장이다. ICT 활용 정도에 따라 기초-중간1-중간2-고도 단계로 구분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에 참여해 지난 2019년과 2020년 총 480여 개 협력사가 기초 및 중간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10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 총 180개 중소 협력사에 미래 경쟁력 확보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정보통신기술 접목한 공정 혁신으로 업체별 맞춤형 스마트공장 시스템 추진
#품질 및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납기 개선 등 성과 지표 실질적으로 개선

올해는 고도 단계의 스마트공장 구축까지 지원을 확대해 총 180개사에 50억 원을 지원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스마트공장 전문가와 함께 업체별 경영진단 후▲초중종물 검사시스템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롯트(LOT) 추적관리 시스템▲금형관리 시스템▲품질확인 시스템 등을 기초 단계의 스마트공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초중종물 검사시스템이란 작업 공정의 초물, 중물, 종물을 샘플링해 검사한 측정 결과를 전산화한 뒤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은 작업자가 야기할 수 있는 실수나 불량을 자동으로 검출해 알람이나 설비 정지 등으로 조치해주는 시스템이며  롯트(LOT)는 1회에 생산되는 특정 수의 제품 단위 또는 묶음을 표시하는 번호다.

중간 및 고도화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협력사에는▲생산 공정관리 시스템(MES,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전사 자원관리 시스템(ERP, Enterprise Resource Planning)▲공급망 관리 시스템(SCM, Supply Chain Management)▲제품 수명주기 관리 시스템(PLM,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등을 적용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년간 현대자동차그룹의 지원을 통해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 경쟁력을 검증한 결과, 지난해 참여기업 209개 사는 품질 및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납기 개선 등의 성과 지표가 평균 30%가량 개선되는 등의 효과를 얻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의 산업혁신운동에 참여해 1250개 중소기업에 250억 원을 지원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광주 지역 160개 중소기업에 32억 원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도 지원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19년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체결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에 따라 작년 미래차 관련 부품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사업 자부담분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도 자부담금을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로 3년 차에 접어든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통해 협력사의 미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현대자동차그룹은 협력사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다양한 동반성장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현대자동차]

최신기사 링크

[윤태곤 칼럼] ‘윤석열 스타일’은 힘을 잃고 있다…2012년 ‘안철수 현상’에도 못 미쳐

윤석열에게 찾아왔다는 ‘별의 순간’이 흔들린다. 보수·진보 양쪽의 협공이 날카로워졌다. 경향신문은 지난 18일 윤석열 관련 기사에서 ‘간 보기’, ‘전언 정치’, ‘윤 차차’라는 단어를 동원해 윤석열의 정치 행보를 비판했다. 보수 성향의 어느 정치평론가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과 관련해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고 언급했다. 급기야 윤석열 측에선 20일 공보 담당 대변인이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윤석열 현상’은 과연 계속될까?...

[긴급 대담] 2030 남자들의 ‘아바타’ 출현? 불평등·불공평 은폐하는 ‘공정’은 경계해야

36세, 0선(選)인 제1야당 대표의 탄생은 돌풍이 아니라 현상, 현실이 됐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11 전당대회에서 당선된 후에도 다양한 화제와 논란을 낳고 있다. <피렌체의 식탁>은 '이준석 돌풍'을 여러 각도에서 분석하고 한국 사회의 변화 흐름을 조망해왔다. <피렌탁>은 지난 17일 ‘이준석이라는 현실, 세대교체인가? 시대교체인가’를 주제로 긴급대담을 가졌다. 이날 출연한 네 명의 패널 가운데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26세)와 <K를...

[이하나 칼럼] 2학기 전면 등교에 앞서 너덜너덜해진 학교를 돌아보라

정부에서 오는 7월부터 고3 및 수능 수험생과 초중고 교사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가을 학기에는 전면 등교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학교는 파행을 거듭했다. 다행히 팬데믹 초기 우려했던 학교에서의 집단 감염 등은 거의 일어나지 않았고 '온라인 비대면 수업'의 가능성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교사들의 행정업무 가중과 교육정책의 난맥은 코로나19 이후 학교에 대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이하나 지역교육네트워크...